세계제일 로고. 자신이 맡은일 하나만큼은 세계제일로 하겠다는 정신

다음은 수 많은 나라들이 영토를 확장하기 위해 치열한 전투를 벌이던 시대의 실화입니다.


장군의 신발을 지키는 일을 하던 보잘 것 없는 병사가 있었습니다.
그 당시 일반 병사들에겐 맨발이나 짚신 정도가 고작이었고
장군만이 튼튼한 가죽 신발을 신을 수 있었습니다.

어둠이 세상을 뒤덮고 칼날 같은 바람이 몰아치던 겨울날
장군은 참모들과 막사에 모여 회의를 하였습니다.
장군이 회의를 마치고 나와 신발을 신어보니
신발에서 따뜻한 온기를 느꼈습니다.

"어느 놈이 감히 내 신발을 신고 있었느냐?"

장군은 자신의 신발을 지키던 그 병사를 의심하며 호통을 쳤습니다.
그러자 병사는 장군 앞에 무릎을 꿇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.

"장군님, 저를 믿지 못하시면 이 자리에서 당장 목을 쳐도 좋습니다.
하지만 저는 제가 맡은 일 하나만큼은 세계제일로 하기 위해
장군님의 신발을 가슴 속에 품고 있었습니다."

이말을 들은 장군은 감동하여 병사를 신임하기 시작했고
훗날 이 병사는 천하를 평정하는 주인공이 되었습니다.


자신이 맡은 일 하나만큼은 <세계제일>로 하겠다는 정신 바로 제가 살아가는 방법입니다.


English

돌아가기